韓-美, 2년내 새 미래동맹 구상 추진 _카라 더블_krvip

韓-美, 2년내 새 미래동맹 구상 추진 _게스트하우스 케이로즈 베토 카레로_krvip

한국과 미국은 "양국간 동맹이 동북아와 아태지역 전반의 평화와 안정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는데 동의"하고 `한미동맹 안보정책구상(SPI)` 회의를 통해 더욱 광범위하고 장기적인 동맹과제'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특히 미국은 현재 계획된 주한미군 철수후 북한이 대량살상무기(WMD)를 사용해 한국을 공격할 경우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임을 북한에 경고, 다짐했습니다. 두 나라는 22일 워싱턴에서 윤광웅, 도널드 럼즈펠드 양국 국방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제36차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를 열어 이같이 합의하고 이를 포함해 13개항의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성명은 `한미동맹의 굳건함'과 `미국의 대한 안보공약 및 핵우산의 지속적 제공 공약'을 거듭 확인하면서 "어떠한 이유에서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사용은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임을 재확인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성명은 "전 세계적인 테러리즘에 대항한 양국간 협력 증대가 한미동맹을 더욱 강화시킬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했으며, 변화하는 세계안보환경에 한미동맹을 적응시켜 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히고 "양국 장관은 세계안보환경의 변화들을 유념하면서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이 지속적으로 중요함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성명은 또 "윤 장관은 한국의 협력적 자주국방 계획을 미국의 군사변혁과 조화되도록 추진한다는 한국측의 의지를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SPI에 대해 윤 장관은 회의 후 럼즈펠드 장관과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래 한미동맹정책구상(FOTA)과 같은 참여자와 숫자로 구성"이라고 말했습니다. 안광찬 국방부 정책실장은 회견후 "SPI 내부에 연구팀을 만드는 등 SPI를 통해 앞으로 1-2년에 걸쳐 한미동맹의 미래 모습을 그려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특히 `SPI가 한미간에도 미일안보공동선언과 같은 것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느냐'는 질문에 "국가간 동맹관계는 변화해 나가는 것이므로 그런 것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주한미군의 장래 역할이 대북 억지력에 초점을 맞출 것인가, 아니면 지역안보로 확대될 것인가'라는 질문에 럼즈펠드 장관은 회견에서 "지난 50년간 한미동맹은 `누구든' 한반도 평화를 해칠 수 있는 세력에 대한 튼튼한 억지력 역할을 하고 또한 지역안보에도 기여해왔다"며 "이런 주한미군의 역할에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럼즈펠드 장관은 "변화가 있다면, 양국관계가 진전함에 따라 한국 정부가 발표한 대로 한국이 (한국 안보를 위힌) 일부 임무와 일부 책임을 (더) 떠맡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