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 1300조 돌파…제2금융 대출 몰려_몬테 카지노 전투에서 브라질_krvip

가계부채 1300조 돌파…제2금융 대출 몰려_큰 내기 자막_krvip

<앵커 멘트>

지난해 우리나라의 가계 부채가 사상 최대의 증가 규모를 기록하며 1,300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특히 제2금융권의 대출 증가가 두드러져, 은행의 문턱을 넘지 못하는 사람들이 제2금융권으로 흘러가는 이른바 '풍선 효과'가 현실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경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1,344조 3천억 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1,300조 원을 돌파했습니다.

전 분기보다 47조 7천억 원 늘어, 통계 작성 이후 최대 규모의 증가폭을 기록했습니다.

대출 기관별로 보면 은행은 대출액이 13조 5천억 원 늘어나는데 그쳐 전 분기에 비해 증가폭을 줄였습니다.

대출금리 상승과 은행의 위험 관리 강화로 주택담보대출 등이 줄었기 때문입니다.

반면 상호금융과 새마을금고 등 제2금융권은 대출액이 13조 5천억 원 늘어나, 전체 가계부채 증가세를 견인했습니다.

특히 은행의 문턱을 넘지 못한 사람들이 제2 금융권으로 넘어오면서 주택담보대출이 두배 이상 늘었습니다.

금융당국은 다음달 제2금융권에도 소득심사와 원금분할상환을 의무화하는 여신심사가이드라인이 도입되면 증가세가 안정화될 것이라며, 2금융권 리스크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의 금리 인상 기조와 은행의 위험 관리 강화로 대출 금리가 오르고 있다면서 한계차주 등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